[캐시트럭] 스타일을 버리고 일어서다 by 타누키






가이 리치 감독과 제이슨 스타뎀을 좋아하지만 둘 다 특유의 스타일이
오히려 매너리즘으로 빠지면서 점점 아쉬워지고 있던지라 이번에도
사실 그리 기대는 하지 않고 봤던 영화 캐시트럭입니다.

그런데 Wrath of Man라는 원제처럼 둘 다 묵직하게 이번 작품에 참여해
만들어낸게 마음에 드네요. 찾아보니 프랑스 영화 Le Convoyeur를
리메이크했다는데 그래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피끓는 복수를 차갑게 완성시켜나가는 영화라 장르적으로 호불호가
있을 수 밖에 없긴 하겠지만 팝콘영화 이상으로 마음에 들어서
추천하는 바이네요. 특히 가이 리치와 제이슨 스타뎀에게 질렸다면
그래도 다시 한번~ 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제이슨은 더욱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멋있긴 하지만 잔기술과 특유의 쪼로 제이슨 스타뎀은 나와도 뭔가~
실력에 비해 무게감이 많이 떨어졌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묵직해져
아주 마음에 드네요. 말을 아껴서 그렇기도 하겠지만 액션 연출이
바뀐데다 총기 사용이 늘어서 일지도~ 그리고 죽는 사람이 이렇게나~

존 윅3에서도 나오지만 정말 이정도로 방탄복 성능이 대단한지 ㄷㄷ
물론 구경이 작은 FAMAS 비슷한 총들만 가지고 있어서 그랬던건지;;
그래도 너무 대놓고 난사해도 저정도는~ 방탄이어도 충격은?!??





중간에 살짝 내부자가 나왔을 때 조쉬 하트넷인가보다~ 했는데 ㅜㅜ
니암 알가르 등 대부분의 FORTICO 직원이 죽는게 안타깝기도 하지만
현실적이라 꽤 마음에 들었네요.



홀트 맥칼라니의 배신도 꽤나 인상적이었고 장르물이라고 해도
요즘엔 봐주는(?) 경우가 꽤 많은데 이건 진짜 와... ㅠㅠ)b

무기고 형님들도 너무 멋지고 제대로 상남자스러운 영화였네요.
니암 알가르가 드립치는 것도 좋았고 전체적으로 트래쉬 토크로 가득해
이런 작품은 정말 오랜만에 접해보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ㅎㅎ



너무 설명적인게 가이 리치답긴 하지만 그래도 이번에는 아들에 대한
복수를 그리고 다양한 시각을 비교적 겹치지 않게 그리고 있다보니
괜찮았네요. 스콧 이스트우드도 완전 또라이같았다가 그래도 보다보니
그 상황에선 나름 이해가 가는 것도 착잡하고... 마무리해주면서 넘기는
엔딩도 마음에 들었네요.

기대를 많이 내려놔서 그런지 아예 장르에 올인해서 상당히 좋았습니다.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캐시트럭] 굿즈 모둠 2021-06-26 23:21:28 #

    ... 영화도 마음에 들었는데 멋드러진 아이맥스 영문 포스터도 굿굿~ 그립톡은 사실 홍보용이다보니 대부분 마음에 드는게 없었는데 이번엔 영화 제목이나 이미지가 아니라 내용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74567
2920
530660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