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값싼 희생과 출발 by 타누키






연애물 비중이 높을 것 같았는데 완전 판타지 기반이네요. 조선구마사
기운이 느껴진다는 평들도;; 조선시대 배경이었지만 이름만 바꿨다보니
사실 마왕을 태종이 받아들여 조선을 다스렸다는 내용이라...

이방원 드라마가 또 곧 나온다는데 이 시대 이야기가 재밌기는 하지만
우리고 또 우리고 안그래도 사골인데...괴력난신에 잠깐 반항하는 척도
하지만 금방 왕가가 미신의 치하에 있는걸 보여주는지라 참...
전작(?)처럼 직접 백성을 살육하는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아쉽네요.

그래도 주연들이 괜찮아서 어느정도 진행을 보긴 하겠지만 스토리의
뼈대와 만듦새는 영 별로입니다. 제발 다음 주부터는 나아지기를...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중국 도사인줄...한상진이 오랜만에 착한(?) 역할로 나왔는데
최고의 실력자인데 인신공양도 못 알아채고 너무 편의적이라...

신하들도 반대하더니 궁 내에서 인신공양을 하질않나 겨우겨우 봉인한
어진을 아무도 안지켜서 맘대로 뜯질않낰ㅋㅋㅋ 아니 이건 뭨ㅋㅋㅋㅋ

망쳐야 산다도 아니고...





이 모든 것에는 삼신(문숙)이...와 손발이 오글거리는건 판타지니까
그렇다 치더라도 늑대도 깔보는 등장부터, 지 맘대로 남주를 마왕의
미끼로 삼지 않낰ㅋㅋㅋ 아주 그냥ㅋㅋㅋㅋㅋ 진짜 너무 진상아닌지...

인신공양 등 희생에 대해 이렇게 값싸게 다뤘던 적이 있는가 생각해보면
작가가 아무리 스토리를 늘어지지 않게 빨리 진행시키려고 무리해도
이건 너무 심했네요. 왕실도 그렇고 조선이란 나라 자체를 부족국가의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느낌이랄까;;

중국도 판타지 사극은 많지만 청나라를 이렇게 그려놨으면 어땠을지...



그래도 김유정, 안효섭, 공명, 곽시양은 나름 기대되기는 합니다.
호령(조예린)같은 캐릭터를 보면 생각보다 판타지가 많을 듯도 ㄷㄷ

다만 앞으론 권력다툼이 메인이 될테니 그나마 나아 보이기는 하는데...
첫 주는 식상하기도 하고 편의적으로 사건을 풀어내서 별로였네요.



공명이 나오는지는 몰랐는데 능글동글하니 기대되는~ ㅎㅎ



같은 화원에 홍경, 홍진기도 감초로 괜찮아 보이고~
남주 측의 송원석이나 김현목도 괜춘하니~ 뼈대는 별로지만 과연~~




덧글

  • 2021/09/01 13:0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1/09/01 19:1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42508
3607
530941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