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파우더 밀크셰이크] 자의식과잉 트랜스 존 윅 by 타누키






뻔한 여성 팀웍 무비 느낌이지만 이미지가 꽤 잘 나와서 기대하다
익무 시사로 보게된 건파우더 밀크셰이크입니다.

하지만 뻔한 것도 정도가 있어야지 투캅스 시절 영화를 지금 답습하며
쿨~하지? 멋~있지? 막 이러면서 눈 앞에 흔들어대는게 와...

어쩔 수 없이 존 윅을 언급하긴 했지만 세계관도 허접하고 액션이나
연출 모두 비교불가입니다. 예고만 멋드러지게 뽑은 듯 ㅠㅠ
그나마도 이미지 말고 영상은 안보고 감상했는데도 이정도면...

여성 감독인가 싶어 설마 아무리 그래도 요즘에...했더니 나봇 파푸샤도란
남성 감독이더군요. 어디서 주화입마가 잘못 되서 이런 작풍이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이정도로 실소와 실망이 느껴지는 영화는 오랜만(?)이네요.

카렌 길런까지만 딱 좋은...작 중 언급되듯이 극단주의적 페미니스트로서
어찌되었든 남성들을 깔아뭉개는 걸 보고 싶다라면 추천드리는바입니다.

어쩔 수 없이 관람한다면 액션 영화라 보지 않는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
등급만 청소년 관람불가이고 디즈니 전체관람가적인 뼈대인지라 하...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카렌 길런과 아역 클로에 콜맨과의 협업은 그나마 귀엽게 봐줄 수 있지만
마지막에선 진짜 손발이 와...girl을 그리 언급하는게...정훈영화도 아니고
대체 무슨 생각이지...카날+라서 그나마 이 감성이 통과된건가 싶던...

어쨌든 약물로 적절히 최강자인 카렌 길런을 너프 시키면서 굴리는건
괜찮았지만~





존 윅으로 치면 호텔과 컨시어지라 할 수 있는 도서관과 사서인데...
안젤라 바셋, 양자경, 칼라 구기노 구성은 그렇다 할 수 있지만
무력사회에서 무력이 없는 말뿐인 권위를 내세우면 어떻게 되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게 진짴ㅋㅋㅋ 아니 수비병력 하나도 없이
사서들이 이러고 있으니 도서관전쟁도 이 수준은 아니었던 듯...;;
버지니아 울프 등 작가님들 성함이 언급되는게 황망스러울 정도...

그러다보니 도서관 자체도 그렇지만 빌런들의 권위도 같이 떨어지는데
본인들이 주로 취급하는게 총이면서도 굳~이 근접전투로 남성들로만
이뤄진 러시안갱을 박살내는게 와...아니 박살내고 별걸 다해도 되는데
이걸 이렇게 연출한다고?!??

솔직히 페미니스트적 영화든 뭐든 상관없고 똑같이 남성들로만 이뤄진
사회를 박살내고 이런거 다 괜찮은데 정말 이 수준으로?!??
이런 씬들로?!?? 아니 감독님 대체 왜?!?? 이건 X맨급 스파이로서
나무심기 작업같은게 아니면 이해가 안 갈 수준이던데 진짜????!???

계속 물음표만 생기는게 하...



또 하나의 총기금지 구간인 다이너 역시 책에 숨겨가면 안심~
마지막 들어서는 러시안 갱 행동대장은 또 혼자 총을 들고 있음ㅋㅋㅋ

나머지 멍청한 남성들은 룰을 따르면서 냉병기를 꺼내는데 여성들은
멋드러지게 어디서 구해왔는지, 다이너 구성원을 포섭했는지도 모르지만
총기를 꺼내들면서 학살하는게 클라이맥스라니 와~~~ 정말로?!??

아니 도서관에서 상대방이 총들고 왔을 때는 총 몇발 쏘고 망치로, 사슬로
박살내던 분들이 냉병기만 허용되는(?) 공간에선, 칼에 맞서 총기로만
다 죽여버리는게 쿨하다고?!?? 하...

레나 헤디가 도서관의 책을 통해 총기반입이 가능했을 때부터 도서관과
다이너의 여성관리자들의 암묵적인 합의가 있다던가 뒷배경을 그리며
남성들로 가득한 회사를 날려버리겠다 뭐 이런 씬을 넣었으면 몰라도
그냥 학살이 가능했으면 대체 뭐하러 도서관과 다이너가 존재했던건짘ㅋ

존 윅이 그 권위에도 불구하고 죽이면서 난리통을 겪고 그게 또 반대로
서로의 상승효과가 나오는건데 이건 불리한 룰은 너희꺼 우린 가능해라는
뷔페도 이런 뷔페갘ㅋㅋㅋ

근데 다른 영화들도 따지고 들면 다들 그러니까 연출만 잘 했으면
진짜 불만없었을텐데 와...아... 정말 기대를 하고 본게 패착이었네요.

2시간에 가까운데 시간이 더디게 간다고 느낀 체감은 발신제한보다
더 하네요. 그건 94분이란 물리적 시간과 함께 감독이 X을 흔들면서
스크린에서 날뛰고 있진 않으니까...그나마 배우들이 하고 있으니까...

배우가 아니라 꼭두각시들 위로 감독이 보이는 듯한 착시마저 들게
만드는 영화라 질려버렸네요. 아니 본 적도 없는 감독이 보이는 착시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대단한건가?!??





사실 이정도의 혹평인건 다른건 몰라도 카렌 길런이 너무 좋아서입니다.
마블 가오갤이나 쥬만지 모두 워낙 훤칠한 키와 함께 액션도 괜찮아서
기대했던 작품인데 이걸 이렇게 ㅜㅜ

다른 작품에서 이정도로 합 맞추는 느낌까진 안나는걸 보면
진짜 감독문제라고 봐야...그나마 젊은 주인공이 이정도니 ㄷㄷㄷ

일본어가 프린트된 옷과 소품이 꽤 많이 나와서 원작이 있는건가
싶었는데 간단히 검색해선 못 찾겠... 뚱한 표정에 큰 키, 캐릭터 러버라니
어찌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을지 ㅠㅠ 180cm라는데 거요미 느낌~ ㅎㅎ

물론 아직 트라우마로 어른이 되지 못한걸 내포할 수도 있겠지만 엄마를
만나고 나서도 그러고 있는걸 보면 그냥 취향인 듯 ㅋㅋㅋㅋ



멍청이 3형제들도 한번은 괜찮았지 두번째 웃음가스 먹고 XX하는건
와...감독 센스 하...원래 이런거 좋아하는데도 분량과 연출이 허허...

자잘한 분량 들어내고 설정을 채웠어야...상대를 깍아내릴수록 주인공을
멋있게 만들려는 시도들이 오히려 독이 된다는게 어떤 것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폴 지아마티야 존재부터 빌런상이었는데 여기선 오랜만에 나름 착한~
룰 내에서 최대한 도와줘봤지만 역시나 돌아오는건ㅋㅋㅋㅋ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18514
3607
530770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