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디걸 선] 시즌 2로 끝 by 타누키







연쇄살인마 아버지를 어린 시절 고발했던 아들이 프로파일러로 커서
아버지와 공조수사를 이어나간다는 이야기로 시즌 1이 꽤 괜찮아서
기대했던 시즌 2인데 늘어지고 평범하게 진행되니 시즌 3는 캔슬이...

톰 페인도 신경쇠약적인 캐릭터도 꽤 좋았지만 더 깊이갔어야~



아버지 역의 마이클 쉰도 좀 더 숨겨진 설정이 있었을 것 같은데 ㅜㅜ





어머니 역의 벨라미 영
재벌집 후계자면서 뭔가 늬앙스가 최종빌런스러운 분위기가 풍겨서
계속 기대했는데 무난하니 가서... 3 시즌에서 혹시 그렇게 가려고
했을지도 모르겠지만 이젠 알 수 없으니...2 시즌으로 끝낼꺼였으면
수사물 몇 편은 날리더라도 메인 내용을 빨리 진행시켜주지 ㅠㅠ



동생 역의 할스톤 세이지도 살인마 DNA가 살짝 올라오고 끝났고
오로라 페리노도 너무 간만 봐서...

결국 원하던 끝(?)은 못 보게 되었지만 그래도 적당히 볼만하긴한
수사물 계열 미드였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56419
2886
532746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0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