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듀얼] 말하는 트로피와 갑옷 마리오네트 by 타누키





여성이 인간이 아니라 가문과 남편의 재산이었던 중세 프랑스의 실화를
기반해 리들리 스콧 감독이 연출한 결투 영화로 쟁쟁한 배우들과
함께 각자의 시선으로 그려낸게 꽤 괜찮았는데 라쇼몽이 언급될 정도로
평이 좋아 기대가 워낙 높았었던지라 좋아서 좀 아쉽게 느껴집니다.
각본도 분업했다는데 그래서 일지도...

진실과 사실 사이에서 갑옷을 입은 마리오네트들과 말하는 트로피들의
슬픈 인형극을 보는 것 같아 쌉싸름한 영화였습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막과 2막은 카루주(맷 데이먼)와 자크(아담 드라이버)의 인연부터
각자의 시선에 따른 사실 다툼으로 진행되는데 진실을 내세우면서
서로가 다른 기억을 다루는게 재밌습니다. 아예 다르지는 않지만
자크가 입이 무겁다 보니 차곡차곡 쌓여 벌어지는 오해의 간극은
끈끈했던 친구 사이를 점차 멀어지게 만들어 너무 안타깝더군요.

물론 기반에는 카루주의 실력차에 의한 열등감과 뒤틀린 피해의식이
있다보니 카루주의 시선에 따라 나열된 사실들이 오셀로처럼 자크의
진술에 의해 하나씩 뒤집어질 때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다만 마르그리트(조디 코머)의 분량으로 넘어가면서는 흐음...

물론 영주 피에르와의 밤문화를 통해 당시에 그런 밤놀이(?)가 있었고
참여한 이상 거절의사는 여성으로서의 의례적 대사로 치부한다는걸
보여주긴 하지만...그 놀이에 참여한 여성의 거절도 충분히 진짜로 보여
이게 정말 당시 문화인 것인가 헷갈리게 만들게 만들어 놨더군요.

좀 더 진행되었다면 논란의 여지를 만들었을텐데 그게 아니라 오히려
당시의 거절의 표현 수위를 마르그리트와 비슷하게 만든 것 같긴 합니다.
다른 여성들의 나름 부드러운 도움으로 제압되는 것과 달리 아무도 없으니
자크의 무릎으로 제압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진짜 비명을 지르지만...

그래서 자크의 진짜 죽음이 닥친 순간에서도 정말 강간은 아니었다고
고백하는 장면은 묘했네요.

가문을 먹여살리기 위해 카루주는 계속 전쟁에 나가야 했고 결국 전사해
마르그리트 혼자 남아 재혼하지 않고 잘 살았다는 엔딩에선 뭔가...
열녀문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네요. 우리도 가문을 위해 만들어낸 신화적
존재들이 있기도 하니 참...수백년 차이가 난다는게 더 비극적이지만;;

그러다보니 사실 이 이야기가 계속 이어진데에는 여성의 정절과 남편의
기사도적인 시대상을 공고히 하기 위한 면이 크지 않을까도 싶었네요.

그나저나 오브를 활로 번역한건 좀~





카루주의 사회성이 오해와 함께 맞물리며 문제가 되는데 그럼에도
난봉꾼인 자크와 달리 마르그리트와 잘 지내나 했지만 시대를 뛰어넘는
인물은 아니었던걸로 나오는 마지막 시선에선 안타깝기도 하지만
어쩔 수 없겠구나 싶기도 했네요.

특히 마지막에 들어 말하는 트로피로 돌아가는 마르그리트를 보면 참...
그럼에도 진실에 목숨을 거는, 시대에 세뇌된 갑옷 마리오네트들과 달리
아이를 출산하면서 시어머니처럼 트로피라도 목숨을 이어 세대를 잇는걸
택하겠다는 대사는 참 좋았습니다.

물론 어머니의 신격화적인 면모도 있지만 현대에 그나마 가까우니...
하지만 목숨을 건 결투를 하는건 남편인데 자신의 목숨도 걸렸다고
말하는 장면에선 좀 ㄷㄷ



벤 애플렉과 맷 데이먼이 각본 전체를 쓴게 아니라 마르그리트의 3막을
여성 작가에게 맡겼다고 하던데 3번의 반복이 이어지긴 했지만
그럼에도 3막이 참 아쉽습니다.

시대를 뛰어넘은 마르그리트의 현명한 여성 지도자 상이라던지
당찬 며느리 등 약간 의례적인 묘사들이 많았어서... 사실 그것보단
카루주의 어머니, 즉 시어머니가 카루주의 당부에도 성을 비우고
시종을 모두 데려간데에 뭔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는데
원작과 달리 각본이 변경된 듯한 느낌이 들게 만드는 내용인지라...

원작에선 어떻게 그려졌나 모르겠지만 일반적인 상황이 아닌데
그냥 넘어감으로서 면죄부와 함께 작품의 격이 떨어졌다고 봅니다.

어쨌든 아담 드라이버가 이번에도 난봉꾼이라지만 묵묵히 친구의 뒤를
처음부터 돌봐주는 그동안의 역할들과 비슷하다 싶었는데 겁탈에서는
대사부터 시대적 빌런 그대로라 ㅜㅜ

마르그리트가 마리오네트의 실을 풀어주 듯, 마지막 거꾸로 시체가 되어
매달린 자크의 최후는 나름의 권력을 가진 남성이라도 마리오네트의
한계를 벗어날 수 없다는걸 제대로 보여준다고 봐서 참 좋았습니다.

그래서인지 보고 난 밤에 꾼 꿈에서는 참여자가 누구인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갑옷을 벗어던지고 가벼운 복장으로 부부끼리 바다에서 뭔가
같은 기구를 타고 결투에 나서는 모습이었네요. 현대인이긴 한가 봅니다.



카루주가 먼저 찔리고 앉아 있을 때부터 사실 연출은 너무 정해져있어
설마!! 제발 안돼!!! 했는데 스콧옹 실망이었... 실제로 그랬는지는
몰라도 설명충들이 말하는대로 하다 추진력 연출은 좀 아니었지 ㅠㅠ

고환 이야기가 자주 나오는데 전부터 정말 기사끼리의 싸움은 동양과
달리 발달한 갑옷때문에 체력과 급소 싸움인걸 알았기 때문에 생각보단
짧게 끝낸거긴 하더군요. 여기서도 사실 왕이 참여해 마무리하라는
명령과 명예욕이 아닌 시대상 보정이 있었다면 출혈을 일으킨 압도적으로
유리한 상황에서 자크가 근접할 이유가 없었던지라 더 안타까웠습니다.



벤 애플렉의 피에르 영주는 시대 그대로기도 하지만 자크라는 실력주의
인사라던지 성적인 문제말고는 카루주의 사실들을 박살내게 만드는
역할로 참 좋았네요. 둘이 진짜 친구 사이고 실제론 카루주와 자크도
본인들이 맡을 생각도 있었던데다 각본도 썼으니 얼마나 낄낄대며
만들었을지 진짜 재밌었을 듯~




덧글

  • rumic71 2021/10/15 13:58 # 답글

    전 저 시대에 태어나지 않아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뭐 지금도 차별받는 대상이긴 하지만.
  • 타누키 2021/10/15 14:45 #

    중세다보니 전반적으로 종교가 진하게 나오기 때문에 정말 ㄷㄷㄷ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09565
3062
533219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0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