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어페어 :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 감정과 사랑 by 타누키






원제는 Les choses qu'on dit, les choses qu'on fait로
부제인 우리가 말하는 것, 우리가 하는 것이 딱 맞아서 좋았네요.

러브 어페어는 아무래도 고전이 있다보니 검색하면 그것만 나와서 좀;;
그래서인지 기대를 별로 하지 않았는데 어른판 홍상수를 보는 것 같은
연출이라 정말 빵빵 터지며 봤네요. 당신얼굴 앞에서도 봐야 하는데...

빼빼로데이에 개봉하는 영화답게 로맨스가 가득해 추천합니다.
사랑 영화 전문이라는 엠마누엘 무레 감독의 작품인데 재밌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프랑스, 특히 파리는 연인들로 넘쳐납니다. 이 영화의 엑스트라는
대부분 이러고 있어서 진짴ㅋㅋㅋ 막심(니엘스 슈나이더)의 처지가
더 처량하니 느껴지기도 하네요. 작가 지망이지만 번역에서 나아가지
못 하는 캐릭터라 참...

첫짤처럼 그녀가 오히려 손을 잡지만 자신의 양심때문에 빼게 되는데
나중을 보면 그만큼 덜 사랑한 것이 아닌가, 언급되던 모방이론으로
지속되던 미련이었나 싶게 막 저지르며 미쳐돌아가니 ㄷㄷㄷ





그런데 원나잇을 보낸 빅투아르(쥘리아 피아통)는 유부녀였고
진지한 관계는 가지지 말고 만나자는데다 동생인 산드라(제나 티암)는
동창인데다 오래 짝사랑했지만 같이 뭐든 해도 이성으로 보아주지는
않던 상대였다니 진짜 시작부텈ㅋㅋ

쥘리아 피아통은 어디서 봤는데...했더니 눈의 살인에서 나왔습니다.

마지막엔 전남편의 아이를 가진 상태로 막심과 재결합하니 재력 등의
조건이란게 없어져야 사랑을 느낄 수 있다고 강변하던 산드라의 말대로
다들 최우선 가치를 사랑에 두고 있는게 오히려 이질적이고 부러웠네요.



다프네 역의 카멜리아 조다나
지적인 감독의 영상을 편집해주면서 그에게 끌리고 관계가 진전되는 듯~
했지만 정말 그냥 여사친으로서 좋은 작품을 공유하는 수준으로만
봐준데다 후배를 소개시켜줬더니 그동안 그렇게 공을 들여도 넘어오지
않았던 감독이 홀랑 넘어가고 타이밍이 정말 다들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형의 아이를 가진 여자라는 금기를 넘어설만큼 막심이 빠질만한
섹스 심볼적인 캐릭터인데도 감정이 통하지 않으니 어쩔 수 없는게...



막심의 형인 프랑수아(빈센트 맥케인)와 부인 루이스(에밀리 드켄)
자료를 찾으면서 보니...로제타의 그녀였다니?!?? 와...

게다가 진정한 사랑은 소유하려하며 본인을 잃어가는 것이 아니라
상대의 행복만을 바라는 것이라는 동양적인 해탈의 경지까지 제대로
소화해내 인상적이었는데 로제타라면 납득이 가네요. ㅎㅎ

슈아픽처스 대표님의 스포 자제 요청으로 이정도만~



이렇게 사랑이 넘치다 못해 불륜까지 넘실대는데 성관계는 나오지 않고
각자의 소신대로 진짜 정서적인 사랑에 집중하고 있어 흥미진진합니다.

흔히 불륜하면 스파크가 튀는 짐승같은 사랑으로 묘사되기 쉬운데
이렇게 주로 말로 조지는 연출이라니 정말 재밌던ㅋㅋㅋㅋ

감정이냐 사랑이냐를 구분하려하지만 뒤엉켰다 분리되었다를 반복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 기전에 대한 고민을 다시 한번 하게되는 영화네요.





한번 같이 자보려 했지만 그날의 운에 따라 선택이 흔들렸다는 말에
안그래도 미련이 한가득인 막심은 조금 더 희망회로를 가열차게 돌리며
산드라와 3각 동거까지 굴리고 틈을 비집고 들어가는 듯 했지만~



프랑수아의 딸 친구로 보이는 어린 애와 바람피는 친구(귀욤 고익스)의
마성의 매력엔 이길 수가 없는게 와...세컨드가 되는 것까지 감내하고
자기합리화를 거치는 궤변의 향연인 것도 같지만 감정과 사랑에 관해
제일 투철했던 나이대답게 투쟁하듯 사랑을 불사르고 있는 커플링이라
흥미로웠네요. 물론 심약한 막심은 결국 튕겨져나가고야 말았지만...

귀욤 고익스도 어디서 봤는데 했더니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에서
나왔던~ 강력한 입담과 자신감으로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ㅎㅎ
솔직하게 산드라를 아직도 좋아한다고 이야기했으면 달라졌을지 ㅜㅜ

산드라가 제일 솔직하게 표현하는 듯했지만 결국 사랑 앞에서는 비밀을
유지하며 양쪽에서 감정을 충족하는 듯한게... 형과 비슷하지만 더 길게
사랑하는 그녀의 곁을 지켜주고 시간을 보냈지만 사랑은 결국 감정부터
통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아 슬펐습니다. 이번 생은 틀렸어...



프랑수아는 다프네에게 올인하다 루이스와의 합의로 결국 이혼도 하고
지극정성으로 사랑을 쟁취하는게 그래도 로맨틱하니 그려지나 했더니~



역시 운으로 자신의 소신을 굽힌 다프네는 사랑을 받는 것보다 자신만의
타이밍과 감정을 믿는 사람이었...다고 봤지만 그래도 역시 나이가 있어
그러는지 몰라도 프랑수아에게 다시 돌아오는게 좀 아쉬웠네요.
아니면 그의 군불같은 자상함과 사랑에 길들여졌던건지...

그러면서도 연말에 막심을 보고 다시 흔들리지만 프랑수아의 타이밍으로
막심과 빅투아르를 보내주게 되는게 각자의 사랑 주관대로 살아가는
프랑스인들이라 흥미로웠습니다. 이해는 되도 공감까진 무리지만 ㅎㅎ

감정과 사랑에 대한 말과 행동으로서 재밌고 좋았던 영화네요.
홍상수 느낌이 많이 나다보니 가끔 생각나면 전작들 하나씩 봐야겠습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85529
3423
54570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