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얼굴 앞에서] 회귀 by 타누키





홍상수 영화지만 또 다른 느낌으로 좋아진 당신얼굴 앞에서입니다.
기대와는 달랐지만 그래서 또~

기존 홍상수 드라마에 불호였더라도 한번 도전해 볼 만한 하지 않나~
싶은 작품이었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혜영과 조윤희는 자매로 나오는데 미국 친척이 있다보니 나름은
더 공감가는 이야기였던... 어쩐지 분위기가 이상하더라니 최후에는
돌아오고 싶어하는 내용이라 참 묘하면서도 좋았네요.





옛날 살던 집에 찾아갔을 때, 아이를 보고 나중에 보인 반응은 과연...
안 보여주는 게 더 좋아 보이기도 하고 언젠가는 나도 돌아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씬이었네요.



김새벽과의 흡연도 참~ 가게도 그렇고 촬영지들이 좋은~ ㅎㅎ



실제로 조윤희와 남편이라는 권해효, 마지막 남은 시간에 작품을
해볼 수 있을까 했던 이혜영에게 그러는건 진짜~ ㅠㅠ

조감독(하성국)을 자꾸 돌릴 때부터 그러려니 했지만 또 다음 날에는
깨버리곸ㅋㅋㅋ 새로운 찌질함을 보여줘 시그니처적이긴 했네요. ㅎㅎ

그래도 그 사이에 보여준 불꽃같은 연기들은 이혜영의 다른 면을
보게 해줬습니다. 아무래도 권해효가 묘사했던 그런 젊은 날의 이미지는
처음부터 없었기에 오롯이 느낄 수는 없었겠지만 삶 자체의 회귀적인,
너무 종교적인 언급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그렇기에 더 자연스럽게
회자정리 거자필반적인 느낌을 더 낼 수 있었네요.

마지막 순간에 과연 나를 잡아줄 수 있는 것은 무엇일지...



제목처럼 부모님도 떠났고 남은 자매인 조윤희를 바라보는 시작과 끝에
일견의 답이 있는 것도 같습니다. 가족, 하지만 부모도 자식도 없는
이혜영은 자매 밖에 없었으니 돌아오는건 필연적일 수 밖에 없었네요.

마지막 여행길에 오른 그녀의 끝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순간은
번뇌에 벗어나 보입니다. 물론 분명 다시 가까워진 가족은 서로에게
서로만이 낼 수 있는 상처를 내겠지만 그러기에는 남은 시간이 과연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겠네요. 천성적으로 달라 보이는 둘이라 더욱더
묘한 여로일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끝날 즈음 메모에 남겨진 2줄 정도의 글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궁금해지는 엔딩이었네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65508
3006
535849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9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