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나잇 인 소호] 미드나잇 인 런던 호러편 by 타누키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청불 호러라 기대한 라스트 나잇 인 소호입니다.
런던을 배경으로 60년대를 오가다 보니 미드나잇 인 파리가 생각나네요.
하지만 호러편이라...

스타일리쉬하니 좋아하는 감독이라 마음에 들지만 청불 호러로서는
심약한 제가 봐도 약해서 장르적으론 아쉽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대신 이야기와 연기에 집중이 가능해서 볼 수 있는건 좋았네요.

안야 테일러 조이와 토마신 맥켄지의 조합이 멋드러진~
섬광과 함께 어지러움이 동반될 수 있는 장면들이 좀 있습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촌에서 수도로 패션을 전공하기 위해 상경하는 소녀에 토마신 맥켄지
조조 래빗의 엘사가 벌써 커서~





샌디(안야 테일러 조이)와 꿈 속에서 60년대의 시공간을 공유하는데
처음엔 너무 달랐지만~



점차 바뀌어가는게... 물론 어머니에 한정 되었었지만 영혼이 보이는
정신병적인 모습에서 나중으로 가면 특수한 능력이 개화해가는
느낌이기도 합니다.

그나저나 테렌스 스탬프는 딱 봐도 잭과 다르게 생겼는데 너무 불쌍한...
보다보면 너무 맛깔나게 따르고 많이 나와 크로넨버그 맥주가 땡기네요.
toucan 펍도 세월이 묻어나던~



점점 팬더화 되는데 아예 할로윈까지 거치면서 네가 더 무섭다...싶...
영혼들도 사실 그리 무섭지 않은 느낌이고;; 물론 당하는 입장에선
이해가 가지만 가위질이나 하는걸 보면 주인공도 만만치 않아서...





역시나 잭(맷 스미스)은 나쁜 놈이었는데 짜고 샌디를 호스티스로 만드는
작업 등 어디서 많이 본 트릭이 많았고 편집증적인 장면은 좋았지만
너무 분량과 반복이 자주 되니... 후반 연출은 기대에 비해 좀 아쉬웠네요.



michael ajao가 너무 착하게 나와서 뭔가 있을 것 같았는데 끝까지~
근데 칼 맞은 것도 내팽겨치고 안야가 언질할 때까지는 잊은데다
말해도 반응도...



나이 든 샌디 역의 다이아나 리그
사실 반전(?)도 너무 예상되는 바였는지라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맥이 빠졌네요. 영혼들이 도와달라며 변하는 건 좋았지만
죽을만한 놈들이라며 샌디를 두둔하는 장면에선 많이 아쉬웠네요.

그녀를 수렁으로 빠뜨린 잭은 그렇다고 하지만 성매수자들을 살해당해
마땅한 위치까지 올리는건... 샌디에게 감정이입을 넘어 몸을 공유하는
주인공이긴 하지만 그걸 직접 대사로 내보내는건 잭에서 그쳤어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청불 호러로서 아쉬운 점이 있지만 안야 테일러 조이와 토마신 맥켄지를
에드가 라이트 비전으로 볼 수 있는건 괜찮았네요. ㅎㅎ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7529
3423
545758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