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탄] 신인류의 마리아 by 타누키





로우로 강렬했던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차기작이라 기대했던 영화
티탄입니다. 역시 파격적인 스토리를 들고 오긴 했는데 전작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보니 좋아서 아쉽지만 여전히 차기작이 기대됩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알렉시아의 아역인 Adèle Guigue는 어려서부터 자동차의 오감을
자신이 느끼는 인물이었는데 아버지의 신경을 긁다 사고가 나면서
티타늄을 머리에 이식하고 나서는 아예 더 급진적으로 변하는걸
제대로 표현해줬네요.

솔직히 아역일 때가 제일 무서웠던... 소녀여도 뭔 짓을 하게 만들지
모르는 감독인지라 ㄷㄷ




뱅상 역의 뱅상 랭동
연쇄살인 이후 어떻게 피하나 했더니 실종아동으로, 그것도 성별이
다른 남성으로 분장하는게 와... 거기서 한술 더 떠서 알면서도
그를 받아들이는 뱅상의 연기는 절절하니 좋았네요.
이혼한 듯한 부인(메리엄 아카디우)의 단도리도 멋있었고...

마지막 알렉시아가 죽으면서 남긴 신인류를 받아든 그의 표정에서
정말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부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친부(베르트랑 보넬로)의 애정을 계속 갈구했지만 친모와 달리
그녀의 본질을 꿰뚫어 봤었던지 매정한 아버지였었는데
의부인 뱅상에게서야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정을 받을 수 있었으니
고난을 받는 마리아의 심정이 이렇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었네요.

아예 직접적으로 하느님과 예수로 직유하면서 정리해 주기도 했고~



알렉시아 역의 아가트 루셀
큰 키와 남성적인 느낌까지 타이탄이 우선 생각날 정도의 인상인데
남성, 여성을 안가리고 죽이는 모습에선 진짜 포식자다웠네요.

그럼에도 관계를 가지려는 시도는 해본걸 보면 완전한 신인류는 아니고
아직은 중간자적인 느낌이라 나름의 고뇌는 느껴졌습니다.

온몸이 갈라지면서 자동차의 아이를 낳는건 와... 그녀의 철비녀는
인간들을 쉽게 죽였지만 신인류에겐 전혀 먹히지 않은 것도 좋았네요.

다만 글로 썰을 풀기엔 괜찮은데 영화로서는 소방서 파트로 접어들며
여러모로 텐션이 떨어져서 그런지 좋아서 좀 아쉬웠습니다. ㅜㅜ



로우의 주인공이었던 가렌스 마릴러도 나와줬는데 역시 드라큘라는
거인에겐 안되던...ㅎㅎ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57546
3423
545880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