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 오브 구찌] 아담과 가가 구찌의 분할 정복 by 타누키





리들리 스콧 감독이 구찌 가문의 영화를 만든다고 할 때 실화 기반이라
그리 기대하지는 않았는데 아담 드라이버와 레이디 가가의 매력이
진짜 너무 좋았고 사건 자체를 그에 맞춰 전개하다보니 참 좋았네요.

감독의 조련 하에 둘의 연기력이 미쳐가다보니 추천하는 작품입니다.
다만 사건에 대해선 모르고 보시길~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무래도 구찌라고 성을 밝히면 누구나 다 관심을 보이기 때문에
마우리치오(아담 드라이버)는 조심하지만 구찌라고 말하는 순간
눈이 반짝이는 파트리치아를 세심하니 그리고 있는데 정말ㅋㅋㅋ

멀리있는 경호원까지 흐뭇하게 만드는 그녀의 매력을 레이디 가가가
너무 잘 소화했네요. 그러면서도 그에 대한 사랑 하나에 모든 걸 걸고
판을 짜는 느낌이라 미워할 수 없는 악녀같이 만들어 놨네요. ㅜㅜ





마우리치오 구찌의 혜안과 과감성이 좋았는데 부인의 폭주에 감춰진,
아니 숨겨놓은 냉철한 모습까지 빙구미와 함께 아담 드라이버답게
캐릭터를 구축해서 너무 마음에 들었네요. 물론 괜히 옛사랑(?)인
Paola Franchi(카밀 코탄)에게 빠지는건 좀 아쉬웠습니다. ㅠㅠ
그러는게 승리자의 흔한 패턴이지만...



무지하지만 행동파인 파트리치아와 본성을 숨기고 살아가려던
마우리치오의 조합은 그야말로 Divide and conquer가 바로 생각나
너무 마음에 들었네요.

그때 그때 대처에 필요한 인물이 전면에 나서 어리숙하니 상황을
이끌고 빠지고를 번갈아가는게 왘ㅋㅋㅋ 미쳤ㅋㅋㅋㅋㅋㅋㅋㅋ

그 사이에 사랑이란 연결고리가 있다보니 무엇보다 튼튼해
완벽한 전략이었는데...그 고리가 파올라때문에 깨졌으니...

게다가 졸부로서의 약점까지 그대로 이용했다보니 돌이킬 수 없으리라
생각했는데 그럼에도 가가가 매달리는게 참 애처로웠네요. ㅠㅠ

운송회사에서 그냥 같이 잘 살았다면 어땠을지...했었는데
실제로는 세탁소 딸이었다 새 아버지로 인해 갑자기 신분상승이
이뤄진 상황이었다니 구찌 가문을 버리고 처가에 들어간
세기의 사랑스러운 느낌이 영화라 더 잘 살았다고 봅니다. ㅎㅎ

이렇게나 외골수로 남편만 사랑하는 그녀인데 왜 ㅜㅜ
가가가 해서 너무 매력적이었는데 진짜 아담 드라이버 미친 듯 ㅠㅠ



알도 구찌에 알 파치노
조카 며느리에 흠뻑 빠져서 당해버리는게 왘ㅋㅋㅋㅋㅋ ㅠㅠ
아들인 파올로와 그래도 부자지간으로서의 케미도 진짜 미쳤곸ㅋㅋㅋ
알 파치노 형님이 이렇게 당하는 것도, 마우리치오 등장도 도랐ㅋㅋㅋ

같은 필기구로 보이는 것과 구찌 가문 동네의 소(?)를 잡아 스테이크로
만든 후반 협상 테이블은 반복되면서 더 강한 느낌이라 좋았습니다.
158분이라 짧지 않지만 좋았어서 더 사이가 채워졌으면~ 싶기도 했네요.





단순 복제품인가 레플리카인가 가물가물한데 박리다매로 막대한 부를
얻고 있었다는게 묘한 점이었고 결국 그걸로 인해 구찌가 가문에서
매각되는게 안타까웠네요.

구찌의 브랜드가 고공행진하고 현 가치가 훨씬 올랐다지만 명품으로서
그렇다는 것이고 소비자와 구찌 가문으로서는 적절한 쌍끌이로 갔으면
윈윈이었지 않았을지 싶던...

물론 마우리치오의 플랜에서도 구찌의 혁신과 복제품 퇴출이 진행되어
현재와 같이 진행되긴 했을 것 같은데 전문 경영인이 아니었다면 과연~



파올로 구찌 역에 자레드 레토
진짜 분장부터 발음까지 너무 사랑스럽고 귀엽고 미쳐버린ㅋㅋㅋㅋ
평범의 극치로 매장되어온 구찌 가문의 일원이라 안타깝기도 했네요.

파올로 구찌는 어디서 많이 들어왔던지라 저러다 확 잘되는거 아냐하는
묘한 기대감이 있었는데 역시나 완전히 쫓겨나는게 ㅠㅠ

부인인 제니 구찌(Florence Andrews)가 노래 부르는 것도 좋았는데
뮤지컬 등을 하셨던 분인가 보더군요. 다들 쫓겨 나는데 최대한 끝까지
짜내는게 남편같아서 더 ㅜㅜ



점성술사 Pina Auriemma 역에 셀마 헤이엑인데 설마설마했더니
거기서 암살이 나올 줄이야;;; 아니 그게 안들키리라 봤던건가 ㄷㄷ

운송회사 이야기가 나왔을 때, 로돌포 구찌(제레미 아이언스)가
마피아냐고 막 그랬는데 진짜 이탈리아 배경이라도 그렇지 90년대에
이 무슨 사건인건지;; 사건을 몰랐어서 더 재밌게 볼 수 있었네요.

마우리치오의 자전거가 너무 우아하니 좋았는데 역시 루틴이란...ㅠㅠ
설마 했는데 진짜 죽었다는 것도... 바지에 끼우는 액세서리도 클래식해
인상적이었는데 저런걸 뭐라고 말하는지 명칭을 모르겠네요. ㅎㅎ



부부로서도, 사업 파트너로서도 양동으로 상대방을 분할 정복하는게
참 마음에 들고 깔깔대며 볼 수 있었는데 conquer가 Divide를
배신하면서 모든 것이 무너지는게 달콤쌉싸름한 영화였네요.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2022] 1월의 영화 굿즈 등등 2022-03-19 01:26:24 #

    ... 블링블링한 프랑스 포스터부터~ 피부를 판 남자, 프렌치 디스패치, 파이란으로 포토플레이를~ 하우스 오브 구찌 엽서 세트도 고급스럽게 나와서 좋았던~ 드라이브 마이 카 미니 폴더 엽서도 꽤 독특하니 멋드러졌네요. 굿굿~ 반대편은 해피 아워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2022] 4월의 영화 굿즈 등등 - 2 2022-05-16 22:58:19 #

    ... 이맥스 포스터~ 스탬프는 테디와 피켓~ 만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게 있어로 포토티켓 한가득 뽑은~ ㅎㅎ 어나더 라운드, 인어가 잠든 집, 온 세상이 하얗다, 하우스 오브 구찌 프랑스, 씽2게더, 해피 아워도~ 소설가의 영화도 좋았는데 포스터도~ 사인 버전은 역시 못 구했지만 ㅜㅜ 아티스트 배지는 책이나 카세트 테이프 같은 느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34481
2879
55443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