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세컨드] 훈훈한 필름론 by 타누키






60년대 중국의 국가 선전용 뉴스와 영화를 배경으로 장이머우 감독이
만든 작품인데 삼삼하니 달콤쌉싸름한 영화였습니다.

딸이 나오는 뉴스 장면을 보고 싶다는 내용이었는데 깔끔하니 그것만
밀고 나가서 좋았네요. 이제와서 가타부타 붙이는 것보다 이러는게~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농장을 옮겨다니며 중국의 사막 지형들이 나오는데 와...
공산주의 하에서 집단 농장을 짓고 있는지라 영화도 국가 선전물이고
그마저도 몇달에 한번씩이니 우리도 그런 시절이 있었겠지만 참...





영사기사(범위)가 좋은 인망에도 윗선에 줄이 닿아있는 당원에게
자리를 빼앗길까봐 전전긍긍하는게 진짜 ㅜㅜ 보안과에게도 사바사바하고
체르노빌처럼 능력이나 전공, 적성과 상관없는 공산주의의 단면을 살짝
맛보기로 보여주는게 좋았네요.

그러면서도 영화에 대한 열망은 제대로 그려줬는데 필름에 관한 기술도
정말 다 보여줘서 재밌었습니다. 세정액에 대한 일화는 참...ㅠㅠ



류 하오춘의 역할도 정말 짜증나게 잘했는데 동생때문이었다니 ㅜㅜ
이름도 류씨집 딸이라고 류가녀에 동생도 류동생이라니 와...

나이가 어려 직업이 없다보니 필름갓을 보상할 순 없어도 생활은
그나마 (굶어도) 괜찮은게 그나마 공산주의의 순기능이라고 볼 수도...

그렇지만 마을에서 방임되어 있는 그녀에게 아버지같은 보호자로서
장역이 행동해주며 뒤통수만 쳐오다 믿음 가는 관계로 바뀌어 가는~



탈옥수 역의 장역
거칠지만 이혼해서 볼 수 없는 딸의 뉴스 장면을 위해 뛰어다니는게
하...ㅠㅠ 너무 슬프던... 나름 기술도 있어 보이는데 무슨 일인지
설명하지 않아서 괜찮았네요.





보안과도 다들 뭐...ㅜㅜ
때려잡고 영화보는 것도 그렇고 다들 순박한 당원 느낌으로 그렸네요.



영사기사가 필름까지 구해줬건만 아옼ㅋㅋ 사실 햇빛에 비쳐봐서
타버리는거 아닌가 싶었는데 ㄷㄷ



그래도 노동교화소 탈옥이라는 중죄(?)에 비해 2년만에 나왔고
류가녀와의 관계로 새로운 딸같은 존재가 생겨 나름의 해피엔딩이라
좋았네요. 둘 다 깔끔하게 갈아입으니 전혀 다른 인상이 된~ ㅎㅎ

그나저나 필름 바닥에 있는 것 같은데 안찾(?)아주는 류가녀 진짴ㅋㅋ
2년이 지났어도 뭔가 사막 바닥에 매끈하게 필름같은뎈ㅋㅋㅋㅋㅋㅋ

어려운 시기와 배경이지만 답답해 죽겠는 와중에서도 뭔가 훈훈하니
우화같은 영화라 괜찮았네요~ 중국 정부에서 재편집과 재촬영했다는
말도 있는데 영화 내용답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67497
2629
548173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