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러렐 마더스] 해체와 뿌리 by 타누키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신작으로 아카데미 전에 벨파스트와 함께
보려고 서두른 작품인데 알고보니 둘 다 자국의 역사와 관계있는
영화라 묘했네요.

장르가 멜로/로맨스, 스릴러로 되어 있는데 IMDB 상에선 드라마로
기재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또 그게 맞다고 보여지구요. 시놉과 함께
장르까지 바꾸며(?) 홍보의 규격을 맞춘 느낌이라 많이 아쉽습니다.

그리고 이젠 영화 사이트에 기재된 장르까지도 의심해야 한다는 상황도
유쾌하진 않네요.

그와 별개로 영화는 시놉과 달리 생각보다 드라이하게 전개되면서
해체되고 뿌리를 찾아가는 가족을 잘 그려냈다고 봅니다.
그래도 감독의 작풍을 기대했다면 주제때문인지 호불호가 있을 듯~

3.5 / 5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이가 바뀌는 상황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의 스릴러 버전이 되려나
싶었는데 갈등과 연대, 공동체로 진화하는 느낌이라 역사와 함께
좋게 다가왔네요.

밀레나 스밋과 페넬로페 크루즈 모두 각자의 캐릭터다운 매력이 뿜뿜~





어머니 역의 아이타나 산체스 지욘
아나의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가족보다는 자신의 가치에 우선을 두는
현대인들을 그려냈는데 갈등보다는 그렇구나 하는 인정하는 분위기로
계속 넘어가기 때문에 그 당시의 감정은 있지만 역사가 흘러가는 것 같이
결국 다시 가족이라는 관계가 회복도 되고 하는 느낌으로 좋았습니다.



엘레나 역의 로시 드 팔마
미혼같은 느낌으로 야니스(페넬로페 크루즈)를 좋아한다는 늬앙스도~

고향 공동체의 살아남은 여성들도 참 좋았고 설명은 여성 연대를
강조했지만 오히려 영화에선 스페인 내전으로 희생당한 남성들을
살아남은 여성들이 기억하고 뿌리를 찾아가는 내용이 깔려있어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살아남은 이들도 물론 중요하지만 죽음이나 희생의 가치가 바닥에
떨어진 듯한 느낌이라 해체되어가는 현대인들이 뿌리를 찾아서
예전처럼은 아니더라도 성긴 관계를 이어가는게 좋았네요.
딸랑이 등이 나올 때 참 ㅠㅠ



아르투로 역의 이스라엘 엘레잘드
그래서 그런지 네이버 영화에선 주조연이라 볼 수 있는 아르투로를
아예 빼버렸습니다. 무슨 반전 캐릭터라 그런건 이해라도 가는데
여성 서사를 홍보하려는 느낌이라...

야니스가 주체적인 여성에 바이로 볼 수도 있겠지만 결국은 아르투로를
다시 선택한 느낌이라 그런건지 영 입맛이 쌉싸름해졌네요.

그리고 다시 한번 여성은 자신의 아이를 스스로(?) 낳을 수 있다는 것이
참 부러워지는 작품이었네요. 아르투로가 그래도 아내의 병이 다 낫고
외도를 이야기한 선택도 결국 진실은 밝혀진다는 역사적 맥락과
맞닿아 있다고 봅니다. 결과적으론 그래서 다시 야니스와 이어가니~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93447
3195
551451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