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뷸런스] LA 대소동 by 타누키





액션 장인 마이클 베이의 신작 앰뷸런스입니다. Ambu'LA'nce를 유독
강조하기도 하고 자신의 영화 개그를 친다던지 이젠 연륜있는 모습을...
이라기엔 역시나 머리를 비우는 팝콘영화 장인다운 영화입니다.

예상했던 바를 다 떨쳐내고 오직 질주만을 위한 작품이라 여전히
호불호는 있겠지만 좀 더 다듬어져 나오긴 하기 때문에 오랜만에
시원하고 정신없는 영화를 보고 싶다면 추천하네요.

3 / 5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앰뷸런스라곤 했지만 제이크 질렌할 때문에 에이사 곤잘레스가
이정도 비중일줄 몰랐는데 꽤 잘 어울리고 치부도 내보내서 좋았던~
화상 수술이나 골 때리는 장면들도 많았고 날 것 같은 재미가 있었네요.

누님 is 뭔들~





액션은 의외로 기존의 작품들에 비해 막 차별화까진 아닌데 드론으로
다양한 장면들을 마구 찍은건 괜찮으면서도 한 영화 안에서 바로 질리게
만드는건 또 감독다웠습니닼ㅋㅋ 내가 쓰고 이젠 바로 밈을 끝장내겠다!
뭐 이런 느낌이랄까 ㅎㅎ

교차 편집에 정신없는 플래쉬 등 난잡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미친듯이 화면을 돌려대는게 나름 스토리 상 잘 맞긴 했네요.

근데 미친듯한 락음악도 계속 듣다보면 졸리듯이 강강강강이라 좀~
그래도 감독이 감독이다보니 예상한 바이긴 해서 괜찮았습니다.



기대했던 형제들은 생각보다 약해서 아쉬웠습니다. 제이크 질렌할은
특히 지능캐같은 느낌이었는데 운전 잘하는 윌(야히아 압둘 마틴 2세)을
부르고선 운전을 안시킴ㅋㅋㅋㅋ 턴다는 것만 생각하고 뭐 도주로나
방법도 막가파에 가까워서 30번 넘게 은행을 어떻게 털었지 싶던ㅋㅋㅋ

제일 어이없었던건 개 때문에 SIS 수장(가렛 딜라헌트)이 압박작전을
취소하는겈ㅋㅋㅋㅋㅋ



야히아 압둘 마틴 2세도 군인답게(?) 착한 마무리를 선택했는데
많은 사상자를 낸 만큼 은행털이를 성공하거나 다른 방식을 고르지 않고
당당하게 거의 몰살루트로 간게 흥미로웠네요. 돈은 어디서 줄까 했는데
아예 당당하게 현장에서 수납이라닠ㅋㅋㅋ 상남자 감독다웠던ㅋㅋㅋㅋ

마지막 엎드려있던 장면에선 BLM 느낌도 살짝 나고~ 다만 상대가 같은
흑인이라 다행(?)이었던 ㄷㄷ

마이클 베이같은 자신의 장르에 특화된 감독들도 좋아하는지라 괜찮았던
영화였습니다. 다음에도 폭발해주길~




핑백

덧글

  • virustotal 2022/04/06 21:16 # 답글

    자전거 영화를 해도 자전거가 폭발 하겠죠

    어쩔거야 마이클 베이인데 자전거를 어떻게든 폭파시켜야지

  • 타누키 2022/04/07 17:19 #

    압축 쇼바를 터뜨리면 될 것 같습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58447
3195
551448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