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식당] 누구나 장애인이 될 수 있다 by 타누키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장애인이 되어버린 주인공과 그 가족, 그로인해
만나게되는 여러 인간군상들을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는데 생각보다
무겁게만 그려지지는 않았고 연기들이 꽤 좋아 마음에 들었네요.

누구나 장애인이 될 수 있기에 갑작스럽게 변화하는 상황을 볼 수 있는
작품이라 추천합니다. 감독이나 배우들 모두 차기가 기대되네요.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루 아침에 장애인이 되어버린 조민상은 장애 등급 판정을 고지식하게
받아들이며 최대한 움직이려 노력하면서 중증 장애임에도 불구하고
5급을 받고 맙니다. 중증인 3급 이상이어야 많은 혜택이 있기 때문에
여유가 있지 않기에 누나인 한태경이 도와주긴 하지만 많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되는게 참...

앞으로 장애등급이 폐지되긴 하지만 중증과 경증은 구분하기 하기에
이렇게 비전문적인(의사가 아닌걸로 보이는) 사람이 규정의 단어로
처리 하는게 참 안타깝더군요. 그걸 구분할 수 있는 인력은 쉽지
않겠지만 같은 병실에서 생활했던 가라 환자는 너무 쉽게 받았기에...

주인공의 이름이 강재기인데 재기하라는 의미가 아닐까 싶긴 하지만
현재 넷상에서 전혀 다른 의미로 변질되었기 때문에 들을 때마다
상황과 겹치다보니 섬뜩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ㅠㅠ





덩치가 큰 성인 남성이다보니 누나가 힘에 부치는 상황이 많이 나와
인상적이었습니다. 주변에서도 그런 경우가 있었는데 도움이 쉽지 않아
어려움이 많았다고 하더군요.

게다가 성별이 다를 경우 화장실도 장애인 화장실이 없으면 이용이
쉽지 않고 비장애인들의 눈총을 받으며 사용해야 하는 경우도 많아서...

경사로를 이용하게 되면서 혼자 있을 때도 경사로를 내려오는 모습은
참으로 먹먹하지만 좋았습니다. 경험을 가지다 보면 장애인의 눈에서
시설이나 상황을 한번 더 바라보게 되기 때문에 참 ㅜㅜ



사람 좋은 형님 같았지만 역시나 빌런이었던 임호준
가스라이팅과 거짓말 등 다양하게 주인공을 옥죄어 오는 게 와...
연기가 너무 자연스럽고 좋으셔서 대단했네요. 누나를 노리는 것도
너무 당당해서 하...

영구판정으로 등급이 고정되는 것도 너무 답답했고 규정만을 내세운
행정처리들을 정말 잘 표현했습니다. 아무래도 보험사 측에서는
낮은 등급이어야 보험비가 적게 나가니 옮긴 병원과 짜고서 이렇게
만든게 아닌가 싶은 느낌도 있고...





달리는 2급으로 나온 송민혁
극 중 장애가 있긴 하지만 편법을 잘 이용하기도 해서 2급을 받는데
주인공에게 진짜 잘 해주는게 또 참 어떻게 할 수 없는 사람에 딱이던...

비장애인이 아닌 장애인 사회라는게 또 워낙 좁은 관계들이다보니
론볼 사람들도 나쁘다고만 치부할 순 없어 보이고 ㅜㅜ



은행과 누나의 실직 등 다양한 외부적 사건들이 많이 일어나지만
그의 의지는 그래도 확고하게 표현해줘서 좋았습니다.



이젠 전동 휠체어가 그래도 보급되고 있긴 하지만 집에 쉽게 놓기도
힘들고 아직 힘이 있기에 휠체어를 쓰고 있는데 언덕을 오르려 밀 때
보기만 했을 때는 몰랐던 블랙아이스에 2보 전진 1보 후퇴를 경험하며
정말 평지가 아닌 곳에서는 자신의 팔로 장애인은 어떻게 다닐 수 있나
낙담했었네요. 그러다 젊은 커플로 보이는 사람들이 도와주면서 겨우
올라갈 수 있었는데 정말 감사하게 되면서 쉽진 않겠지만 세상이
조금씩은 바뀌었으면 좋겠다 싶었습니다.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2022] 7월의 영화 굿즈 등등 - 1 2022-08-24 23:02:15 #

    ... 심 필름마크도~ 잘 나온~~ 큐어 아티스트 배지도~ 영화가 이정도로 좋을 줄은 몰랐던지라 더 마음에 들었네요. ㅎㅎ 작품과도 잘 어울리게 뽑은~ 포토플레이는 문폴, 복지식당, 카시오페아, 로망스 돌, 리코리쉬 피자 굿 보스,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우연과 상상 모럴센스, 닥터 스트레인지 2, 범죄도시2로 마무리~ 이러고 7월껄 ... more

덧글

  • Mirabel 2022/04/25 23:57 # 답글

    양쪽다리 사고난 직후에 느꼈던 감정에 재활치료 받으러 다니면서 봤었던 기구를 이용해야지만 일상생활이 가능한 분들 생각이 나는 영화로군요..
    장애등급 신청했다가 떨어지고 나서는 되려 마음을 비웠던 적도 있긴 했는데... 예전 기준으로는 4급 정도 나올거라던 의견이 있었는데 허들이 많이 높아지긴 했던 모양입니다.

    지금은 수술도 여러차례 하면서 건강도 많이 회복했고 근육도 많이 돌아와서 예전과 비슷할만큼 체력이 돌아왔으니.
    그래도 비가 오는날이면 다친 부위가 아프고 겨울이나 찬물에 들어가면 사고난 부위가 시린건... ㅋㅋㅋ

    여튼.. 보행장애였던 상태로 있었을때 걷기 힘든 사람들에게 얼마나 도로가 불편한 곳이였던가.. 라는 생각을 다시한번 떠올려봅니다.
  • 타누키 2022/04/26 12:27 #

    그래도 거의 나으셨다니 다행이네요~
    영구장애 판정을 받는 것 보다야 낫는게 낫죠. ㅠㅠ

    실생활에서 장애인이 얼마나 보기 힘든가를 보면
    아직 우리나라의 복지가 갈 길이 멀었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49548
3078
550942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