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새콤하니 특이한 도넛 치즈버거, 혜화동버거 by 타누키






도넛으로 버거를 만든 도넛버거가 특이해 들려본 혜화동버거입니다.
생긴지 오래되진 않아서 깔끔하니~



내부도 통일된 디자인으로 괜찮게~ 다만 새로운 크루가 온건지
좀 어수선하니 주문을 안받는데, 벨도 따로 없어 카운터로 갔더니
자리에 있으면 주문을 받겠다고 하면서 또 기다리게 만들더군요.

다른 테이블도 똑같이 그렇게 되서 기다리게 만들던데 테이블에서
주문을 받겠다는 원칙을 세웠다면 손님이 왔을 때 일정 시간 안에는
빠르게 직원이 접객을 하겠다는 실행력이 있어야 맞는게 아닌지...

테이블들을 보면 그렇게 바쁜 상황도 아니었는데 교육(?) 시간이 밀려서
상황이 꼬였는데도 원칙을 고수하며 손님을 기다리게 만드는 접객은
영 아쉬웠습니다.





몬스테라 종류인가 비싸다던데...하면서 기다리며 구경했네요.



혹시나 기분상 오래 걸렸던게 아니었을까 싶었는데, 기다리다 못 참고
카메라를 꺼내 이리저리 찍어서 앞의 시간은 정확히 모르겠지만
첫 사진부터 보니 콜라가 나오기까지 16분이었고 버거가 나오기까지
19분이었습니다. 주문만 빨리 받았으면 다른 버거집 보다 더 빠를 듯~

보통 주문하고 오래 기다리는건 조리와 손님이 몰린 상황 등등 고려하며
그만큼 바로 만들어진 음식이 나오겠거니~ 하며 좋게 기다리는데
주문을 안받고 기다리게 만드는 경험은 별로 없었다보니 허허...

도자기 등은 아기자기하니~



드디어 주문을 받고 콜라부터 나온~ 세트로 하면 5500원이 추가인데
프렌치프라이 반과 탄산을 고를 수 있습니다. 제로콜라가 가능해서
좋았네요. 역시나 한번에 한 캔이 다 들어가지는 않습니다. ㅎㅎ



빨대는 뭔가 친환경적인 듯~ 처음엔 종이 빨대 종류인가 싶었는데
옥수수인 것 같네요. 단가는 모르겠지만 종이보단 훨씬 나아서 좋던~





드디어 나온 도넛 치즈버거~ 번들번들한 시럽이 굉장히 독특하게
다가오는데 사진으로 봤던 것 보다 더 특이해서 재밌었네요. ㅎㅎ



타워링같이 시그니처 메뉴답게 푸짐하게 담겨있습니다. 굿굿~



하단까지 도넛인데 패티도 괜찮고 생각보다 도넛의 시럽이 새콤한 맛이
있다보니 도넛하면 생각나는 부담감이 없어 괜찮았네욬ㅋㅋㅋ

괴식이 되지 않을까 걱정한 것에 비하면 좋았던~ 하지만 그 새콤함에
패티와 치즈의 맛이 거의 남아나지 못하고 쓸려가버려 버거가 아닌걸
먹는 느낌마저 드는건 아쉽습니다. 좋은 재료다보니 11800원으로
가격이 좀 있는데 그걸 시럽 쓰나미로 덮어버리는건 아깝지 않은지~

뭔가 디저트스러운 새로운 맛으로선 좋았는데 치즈버거로서는 호불호가
어느정도 있지 않을까 싶네요. 뭔가 디저트버거?!??랄까 ㅎㅎ

이렇게 시럽처럼 흘러내려 다른 맛과 범람되게 만드는게 아니라
크리스피 글레이즈처럼 고체화시키면 맛은 있고 경계는 덜 침범하게
만들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감자튀김은 포슬하니 괜찮았지만 짠 편이라 역시나 재료 맛을 느끼는건
쉽지 않은~ 새로운 맛을 경험하려면 한번쯤~ 싶은 가게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83447
3195
551450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