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맛있게 진한 드립의 인생 커피와 공간, 카페 폰트 by 타누키






용산역 서쪽 지역에 위치한 카페 폰트는 본래 철도청 관사였던 공간이라네요.



요즘 리모델링하는 가게답게 겉부터 깔끔하니 잘 구성해놨습니다.





고급 원두를 쓰는 필터 핸드드립을 제외하곤 가격도 괜찮고 히든으로
하단에 작게 써놓은 우리만 마시기 아쉬워서 파는 커피도 재밌어서
다시 한번 들려보고 싶은 카페네요. 물어보니 라떼 종류라 했던 듯~



진공 원두 보관통도~ 이런 것도 한번 사볼까 했었던지라 ㅎㅎ



베이커리도 좀 있었는데 식사 후여서 패스하고 커피만~



긴 공간을 잘 활용해서 카페의 인테리어를 디자인했다보니 좋던~





안쪽의 테이블 공간을 지붕을 살려 공간이 탁 트이게 만들어 놨네요.



전체적으로 참 마음에 드는 공간이었고 접객도 친절한데다 신경써서
안내하는게 인상적이었습니다.



2021 과테말라 C.O.E #4
라 레포르마 게이샤 워시드

Perez 가족은 1900년대 초부터 4대째 라 레포르마 농장에서 커피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74헥타르의 농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 4위에
올랐으며 농장을 우에우에테낭고 지역의 최고 농장 중 하나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커피는 분쇄하면서부터 느껴지는 화려한 꽃향으로 시작합니다.
감귤류(귤, 오렌지, 라임 등)의 경쾌한 산미는 커피를 더욱 다채롭게
만들어주고, 캐러멜의 단맛이 입안을 가득 채웁니다. 마시는 내내
은은하고 깨끗한 홍차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전통적인 워시드
게이샤 커피입니다.
-안내문에서 발췌-

우선 커피 잔이 아닌 컵에 나와서 좀 아쉽긴 했는데 특이하게 생겼다~
했더니 커피 원두 껍질(husk)을 활용한 허스키컵인 듯해 리사이클링을
신경쓰는 매장으로 보이네요. 열차단도 괜찮고 꽤 가벼워서 좋았습니다.

커피는 일반 드립으로 나오는 양의 1.5배 이상이라 우선 마음에 들었는데
맛까지 상당히 진해서 원두를 얼마나 들여서 내린건지 상당히 인상적으로
다가왔네요. 게이샤는 처음 마셔 보는 것 같은데 산미 커피로서 너무 좋아
괜히 인기있는게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향도 맛도 아주 상큼하니 맛있고 호박 와인(?)같은 마무리까지 기분좋은
산미가 취향저격으로 이제까지 마셔본 커피 중에서 손에 꼽을만한 맛이라
정말 마음에 드는 카페네요. 다시 들려서 다 마셔보고 싶은~ ㅎㅎ




핑백

  • 타누키의 MAGIC-BOX : [용산] 예쁜 커피와 주택 카페, 트래버틴 2022-05-19 13:40:53 #

    ... 도 한 컷~ LA CABRA 엘살바도르 산타 로사 내추럴 원두로 필터 핸드 드립을 시켜봤네요. 깔끔하니 나온~ 바디감도 괜찮고 산미도 좋은데~ 그래도 바로 주변에 카페 폰트가 있다보니 아무래도 비교가 될 수 밖에 없어서 약간~ ㅎㅎ 무엇보다도 양이 적어서 원두 취향 차이가 더 나는 것 같네요. ㄷㄷ 데이트 사진찍기는 그래도 여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02505
2629
548008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