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무치와 견제 by 타누키






초반도 괜찮았지만 의외로 끝까지 좋아서 마음에 들었던 붉은 단심이네요.
신하와 왕실을 그린 작품은 많이 있지만 이정도로 왕이 강하게 나간건
쉽지 않았던지라 호오~ 앞으로는 더 쎈 작품들이 많이 나와주기를~



박지연의 유교 공격이 정말 ㄷㄷ





이준도 역시나~ 하지만 오승훈에 대한 입장변화라던지 그런건 좀 유해졌다~
싶으면서도 그래도 꽤 견지해서 괜찮았네요. 다만 오승훈이 죽는건 정말...
아니 왜 쓸데없이 다시 들어가서;; 뭔가 역할을 하고 죽는 것도 아니고 ㄷㄷ
죽어야 해서 죽는 캐릭터여서 정말 최대 오점이었던...



3중첩도~



역시 장혁이...싶지만 마지막엔 너무 시간을 끌어서 이것도 그래야 해서
그렇게된 느낌이라 ㅠㅠ



그래도 신하의 견제를 견디지 못하는 왕은 폭군의 자질이 있다는 말은
꽤나 괜찮았습니다. 물론 이게 거의 가스라이팅급이고 장혁의 트라우마로
적당히 넘어가긴 해서 좀 아쉽긴 하지만 장편 대하드라마가 아니니까~

유교 공격도 일정부분은 왕은 무치로 받아치는 논리도 재밌었고
중국 드라마의 경우 법과 가법이 따로 있다보니 이런걸 이용한 것도 좋은데
조선의 경우 한민족인데다 유교가 그런걸 통일화 시키다보니 ㅎㅎ





처음엔 인종이라는 말을 들어서 짧은 비극적 왕의 이야기를 다루는건가~
싶었는데 나름의 해피엔딩이라 참 마음에 들었네요. ㅎㅎ



중전이 견제책이 된다는게 너무 이상적이긴 하지만 이 권력구도에선~



최리는 사실...후반에 연기 딕션이 너무... 사극에 안어울려서 하...ㅠㅠ
그나마 막판엔 좀 나아졌... 결국에는 우려했던대로(?) 철이 들면서
중전은 못 되어도 대비는 노려보겠다는건 그래도 귀엽게 괜춘했던~



그러고보니 강한나는 순수의 시대에서 이미 장혁과 나왔었군요.
피부가 적나라하게 찍어서 좀... 싶긴 하지만 캐릭터에 잘 어울렸던~





이준도 괜찮았고~ 무슨 렌즈를 썼는지 색수차가 꾸준해서 특이했던~



함안 무진정의 낙화놀이는 알려지고 많이 쓰이고 있지만 그러면서 점점~
더 멋지게 나오는 듯~ 언제 한번 축제기간에 들려보고 싶은 곳입니다.



장혁과 박지연의 관계도 좋았는데 역시 ㅠㅠ



행쇼 행쇼~
사실 과거 데이트 때부터 세자인걸 알았으면 소름이었겠다 했네욬ㅋㅋ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93505
2629
548007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