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따스하지만 단단한 드라마 by 타누키






굿닥터가 우선 생각나긴 하지만 사실 해외판만 봤었던지라 국내작으로
장애인을 주인공으로 다룬 드라마는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도 말했지만 장애인이 자연스럽게 출연할만한
의학 드라마에서 나오지 않는게 아쉬웠던지라 법정 드라마지만 생각보다
잘 그려내서 아주 재밌네요.



물론 고래를 끊임없이 보여주며 판타지임을 계속 각성시켜주긴 합니다.





그럼에도 시선이나 주인공 자체의 캐릭터가 동정같은 편한 설정에서
벗어나 확고하니 세워놔 좋네요. 박은빈과 강태오 커플링 제발~~



하윤경이나 주종혁같은 동료 조연들도 꽤나 좋은데 동창이지만
우영우의 능력때문에 밀렸던 경험 때문에 적당히 대하는 하윤경이나
그녀의 능력을 알아보고 공정도 말하는 주종혁 모두 마음에 들었네요.



강태오도 봉사활동 전력으로 장애인과 같이 다니는 일반인에 대한
시선을 꽤나 잘 다뤄서 진짜 ㅠㅠ)b



그럼에도 보통의 자폐인 사건으로 자신에 대한 평가를 스스로 내리면서
사퇴하는 장면에선 정말 눈물이 계속 나던... 장애를 가진 사람 중에서도
판타지적으로 이레귤러인 그녀지만 그럼에도, 그렇기에 판단할 수 있는
결정이었어서 참...





아버지 역의 전배수가 참 외롭다는 말더 너무나 절절히 와닿았고...
그럼에도 김밥을 사오는 우영우도 끝까지 그대로인게 가슴 아프지만
그게 그녀니까 좋았던...



학창시절도 참 ㅜㅜ 그래도 수위실이라던가 묘하게 감정이입되던~



주현영도 과하지만 드라마의 감초로서는 괜찮다고 봅니다. ㅎㅎ
주종혁을 노리는 눈빛ㅋㅋㅋㅋ



대표 역의 백지원이 아버지와 동문이었었다니 ㄷㄷ 뭐야뭐야스럽~~
강기영도 중간보스로서 정석적이지만 꽤나 좋았고 잘 어울렸네요.





하지만 무엇보다도 역시 박은빈은 와... 너무 잘 소화해내서 딱이던~



대사나 몸짓 모두 좋지만 배우 자체가 너무 귀엽기 때문에 우려되기도~
그래도 판타지적으로라도 점차 이렇게 만들어지는게 좋네요.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도 진짜 ㅜㅜ)b



그러니 손가락이 담겨도 포상포상!!
싱글벙글 엑스트라 부럽다!!!!



정말 너무 사기급인 듯 ㅜㅜ





연모에서도 진짜 너무 좋았는데 연타석 홈런 가즈아~~



고래 연상법도 미쳤ㅋㅋㅋㅋㅋ



해피엔딩이기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94495
3464
550837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