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마침내 세련된 우리끼리 by 타누키





여름 빅4에서 이정재가 연출했다기에 그리 기대하진 않았는데 생각 외로
완전 제일 좋았네요. 칸에서는 약간 혹평도 있었다는데 재편집을 거쳐서
그런가 템포도 상당히 빠르고 전개와 여운을 제대로 잡아냈습니다.

전두환의 5공 시절을 다루고 있는데 스파이적인 요소와 함께 드디어적인
소재의 활용으로 꽤나 마음에 들었네요. 오히려 배우에서부터 출발했기에
가능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실제 역사를 잘 버무려서 만들어낸 영화라
누구에게나 추천할만하다고 봅니다. 상당히 세련되고 재밌게 한국적인
정서와 역사를 그려냈네요.

음성 이야기는 꾸준한데 특별나게 안좋은 편은 아니고 80년대 무전기를
활용한 씬이 많다보니 오히려 시대적인 느낌도 나고 괜찮았습니다.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정우성과 이정재의 살짝 어눌한 콤비 캐미도 괜찮았는데 정우성이
5.18로 겪은 트라우마로 전두환을 죽이고 전복을 일으키려는 것과
이정재는 아예 북한의 스파이인 동림이었던걸 맞아 떨어뜨리는 전개가
상당히 좋았네요. 전두환 수뇌부의 견제적인 색출 작업도 괜찮았고~

황정민은 이웅평 귀순 사건을 거의 그대로 가져왔는데 임펙트가 꽤나~
정재성도 그렇고 고위급에는 귀순에도 뭔가 보따리가 있어야 했던게
당시 시대적 상황을 잘 보여줬네요.





고윤정이 나오는지는 몰랐는데 이번에 보니 나오는 작품을 거의 다 본~
뭔가 탕웨이적인 느낌도 나고 마지막에선 진짜 좋았네요. 결국엔 아마도
임성재에게 죽었을 것 같지만...

그러고보니 일반적인 순진보다는 묘하게 그려내서 왜인가 싶었는데
조총련계 출신으로 그려지면서 이성민의 후속이란게 밝혀지면서 와...
역시 이정도는~ 싶어서 아주 마음에 들었던 구도였네요.

꽤 비정하게 그려내고 있는데 그게 80년대의 이면이라고 봅니다.



전혜진도 정말 좋아하는데 이번에도 캐릭터가 정말 좋았네요.
동림에 최근접한 분석가적인 면모와 마지막에서도 허무하게 당하지
않으려는 모습까지 멋지던~



허성태와 정만식, 주지훈, 김남길, 조우진 등 특별출연들도 화려한데
이런 인물들을 소비해버리는 방식도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정재니까 가능했겠지만~ ㅎㅎ





제일 좋았던건 아무래도 아웅산 테러를 위시한 국내 무장 간첩 활동을
적나라하게 그려낸 것인데 물론 허구도 섞였지만 강릉 무장 공비침투
96년, 국내에서 이한영 암살이 97년으로 그리 오래되지 않은 90년대에
국내 북한 간첩과 무력 침입이 있었음에도 이를 제대로 그려낸 작품은
거의 없거나 은밀하게 위대하게 같은 희화화된 방식으로 소화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는데 제대로 국내에서 무력적인 모습을 그려낸 것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예술계는... 라는 말이 있긴 하지만 우리끼리라는 명목으로
만들어진 많은 작품들에도 아쉬웠던 점이 바로 이런 것이었네요.
멋지거나 강한 북한 캐릭터는 당연했었는데 그런 것도 없고~

그걸 배우였던 이정재가 해낸 것은 정말 대단했고 그라서 가능했던게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천보산(정경순)과 임성재의 인민무력부(?)의 파워도 꽤나 좋았던~
아웅산 묘소 테러는 사실 말로만 들어왔던 일이고 아무래도 전두환에게
벌어진 사건이다보니 있었나보다~했는데 한 나라의 대통령을 노린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부 수뇌부를 전체적으로 날려버리는 사건이다보니
정말 성공했다면 영화와 같은 시도를 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였네요.

게다가 참석했던 정부인사는 정말 거의 대부분 죽는 등 대단한 사건인데
이제까지 제대로 다루어지지 않았던 것도 흥미로운 부분이었습니다.

우연과 우연이 겹친 것도 제대로 그려냈는데 수류탄이 바로 터지지 않는건
영화적 재미를 위해 아쉽긴 했네요. 허구가 실제를 이길 수는 없다고
북한의 비정함은 정말 와...



그러기에 결국엔 어쩔 수 없이 일시적으로 손을 잡은 모양새를 취했지만
전두환을 죽였을 때, 진짜 남침이 걱정된 이정재가 테러를 막는게
좋았네요. 원한과 유재명의 복수에 눈이 멀어 암살에 목을 맨 정우성은
적화통일을 허구로 보았지만 과연...

물론 미국의 눈이 있기는 했겠지만 80년대라는 특수성과 안그래도
소련과의 힘겨루기로 힘든 상황이라 당했던 전두환도 국내의 무력파를
자제 시키느라 힘들었고 그 덕분에 미로부터 미사일 등 군사 무기를
개발할 허가를 얻어냈다는 등의 이야기는 꽤 흥미로웠습니다.

만약 기존 감독들이 고사하지 않았더라면 어떻게 흘러갔을지 모르겠지만
이정재가 연출한 헌트만큼은 안되지 않았을까~ 싶은 이번 여름의
영화 대결이었네요. 외계+인이나 한산은 그래도 괜찮았지만 비상선언은
손이 안갈 정도의 평이라... 영화인들의 시각이나 감각도 이제 다시 한번
바뀌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정재를 다시 보게 된 영화였고 정말 재밌게 잘 관람한 작품이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395426
2820
548356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