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롱테이크로 올라가는 바벨탑 by 타누키





전종서의 팬이기도 하고 티저가 꽤 궁금하게 뽑혀 궁금했던 차인데
GV시사로 먼저 보고 좋았어서 완결까지 몰아 본 티빙의 몸값입니다.
원작 영화 촬영부이기도 했던 전우성 감독이 연출을 맡았네요.

원작과 달리 재난 영화적인 성격이 합쳐지고 롱테이크st 촬영으로
분위기를 밀어붙였는데 생각보다 꽤 잘 만들어졌고 수위도 높아서
마음에 듭니다. 결말까지 보면 정말 대만족스러운~~

콘크리트 유니버스라고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다양한 작품이
속속 나올 것을 예고하고 있다는데 다들 잘되서 전종서를 다시 한번
볼 수 있으면 좋겠네요.

4/5

이하부터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초반은 흥정 씬은 좀 너무 길다 싶긴 했는데 원작과 꽤 비슷하게
흘러갔다니 그럴만도 하더군요. 전종서와 진선규의 입담은 진짴ㅋㅋㅋ

원작에서 나왔던 이주영과 박형수도 다르지만 인상적인 역이라 좋았습니다.





근데 형사일줄은ㅋㅋㅋㅋㅋㅋㅋ 다만 공무원이 아닌 직장인 마인드라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끝까지 말돌리는게 너무 마음에 들었네요.
진선규에 딱 어울리던~



장률의 효자 또라이 캐릭터도 미쳤는데 마지막까지 따라와서 몰핀 좀비가
되는 것도 최고였고 아포칼립스 시대로 넘어가면서 케빈 인 더 우드 느낌도
나고 꽤나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정도로 리셋되는 느낌은 국내 작품에서
적었던 듯~ 다만 후속들에서 반도같은 느낌으로 뽑아낼 것 같아 불안도...

롱테이크 연출을 썼지만 기존 작들보다 과하지 않게 꾸준히 밀다보니
부담이 적고 괜찮았네요. 국내작에선 너무 튀게 쓰려는 경우가 있었으니~



무엇보다 전종서 캐릭터가 진짜 와... 너무 좋았던 ㅠㅠ)b
되는 것, 안되는 것 구분도 딱딱 잘 되서 진선규와 듀오도 잘 어울렸고
경매사 캐릭터에 딱 맞는 톤이라 미쳤 ㅜㅜ 마무리 딜까지 확실했네요.

원작에 재난을 끼얹긴 했지만 몸값이라는 배금주의적 테마도 확실히
표현했고 수위도 19세지만 생각보다 꽤 표현되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돈과 함께 의약품(?)까지 가진 몸값 팀은 과연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기대되는 바이네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9 대표이글루_음식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0441
3180
55418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05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

구글아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