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김태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김태훈 감독과 김성철 배우와의 GV

영화 장사리를 보고나서 익무 김종철 편집장과 곽경택, 김태훈 감독김성철 배우의 GV가 열렸네요. 편집되거나 영화환경에 대한 이야기를많이 들을 수 있어 재밌었습니다. 곽경택 감독의 말도 뭉클했고김태훈 감독과 김성철이 생각보다 말을 재밌게 해서 빵빵 터졌네요. ㅎㅎ김태훈 감독은 이제 보니 유해진 느낌ㅋㅋ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인천상륙작전과는 다르다

감독도 2명이 되고, 김명민에 6.25, 학도병 등 걸리는 것들이 너무 많아서넘기려다 익무덕분에 보게되었는데 인천상륙작전과는 다르네요.명절인가 언제인가 봤던 인천상륙작전은 정말 기가 차서 리뷰도 안했는데이 작품은 꽤나 신파나 국뽕이 상당히 정제되어 우려를 불식시키는게괜찮았습니다. 물론 좀 더 나아가줬으면~ 싶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소재가소재다보니 제작측에...

[페르소나] 아이유 단편선

이경미 감독의 러브게임과 임필성 감독의 썩지 않게 아주 오래까지는아이유의 이미지다운, 키치하니 재미는 있지만 그럭저럭이었는데(그래도 구미호로 비유되는 가스라이팅은 남자(박해수)가 아무리 못났어도짝사랑 전문의 눈에서 보기에 너무 가슴 아프면서도 저렇게라도 보여줄 수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던...)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이 한 키스가 죄와 더 테이블의 ...

[경주] 선남선녀 이야기

물론 단순한 선남선녀 이야기는 아니었네요.홍상수 감독이 많이 생각나는 영화긴 하지만호흡이나 풀어나가는게 또 많이 달라서 묘했습니다.경주를 그래도 많이 갔었던지라 추억이 살짝살짝 묻어나오는게재밌더군요. 도솔마을 부근이던데 아리솔도 한번 가보고 싶던~찾아보니 대로쪽은 완전 현대적이더군요.어쨌든 홍상수의 탈을 쓴 장률 감독의 작품...이라고하면 되려나 해도문...

[남쪽으로 튀어] 한국형 아나키스트들의 힐링 무비

분명 텍스트로 읽었으면 재미있었을테고 이미 국가가 공고해진 지금이지만허황된 아나키스트 캐릭터라도 괜찮았을텐데 영상으로 옮겨진 순간.......그래도 블랙코미디로서는 괜찮았네요.다분히 일본영화틱한 느낌이지만 결국은 한일짬뽕으로 애매...합니다.소재도 좋았고 김윤석씨나 다들 연기가 괜찮았는데스토리가 다들 좀 유기감없이 붕뜬게....일본영화틱하게 느껴지긴 합...
1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283624
3696
495710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4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