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송새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마더] 잃어버린 조각

기생충으로 인해 봉준호 감독 전작전이 열려서 드디어 마더를 봤습니다.아쉽게도 컬러판이 아닌 흑백판으로 극장에 걸리긴 했지만 마지막을 위해달렸다고 생각하면~ 그리고 흑백과도 잘 어울리는 작품이었네요.2009년에 이 영화를 못 보고 넘기고 헐리우드에서 작업한 작품들에 실망해봉준호 감독에 대해 아쉬움이 있었는데 봤었으면 그래도 그 기간이 조금은짧아지지 않았을...

[나의 아저씨] 타인과의 거리

아이유는 보보경심 때 한회도 못보고 넘겼지만 웬지~모르게 이번껀 필이 와서4회까지 정주행했더니....취향저격 제대로네요. ㅜㅜ)b 러브 스토리로 갈까봐좀 우려되기는 했지만(오달수 사건은 차치하더라도 현재 멤버가 더 나을 듯;;)나중은 몰라도 우선은 사람들 간의 거리감이 훌륭해서 꽤 좋네요.그러면서도 영화 타인의 삶처럼 도청으로 은밀한 거리까지 좁혀지는 ...

[7년의 밤] 부전자전

부모에 대해 부족한 점을 닮았다는 이야기는 꼬리표처럼 각인이 되어따라다니게 되는데 그를 극복할 대상의 부재는 문제를 강화하는 경향이 있죠.원작이 유명한 정유정의 베스트셀러지만 영화로 이식되면서 많은 변화가있었다는데 나중에서야 들었지만 호불호가 많이 갈릴 것 같습니다.영화는 스릴러가 앞으로 되어 있지만 스릴러보다는 드라마라고 생각하고봐야하는거 아닌가 싶네...

[도리화가] 시놉시스가 된 영화

판소리 역량은 차치하고모든게 뚝뚝 끊어져있어 마치 시놉시스만을영상으로 구현한 듯한??단문만 둥둥 떠다니는 느낌이라영화라는 인식이 안들정도수지나 판소리 등 매력적인 요소들에관심이 가더라도 비추하고 싶은 영화입니다.관객수가 적게 나올만 하더군요.이종필 감독이던데 연출보다 배우로서 필모가 더 많은게 특이한~그렇다고 아예 첫 장편도 아니고;;그래도 단편적으로 ...

[도희야] 괴물의 탄생

블라인드 모니터링으로 봤던 도희야입니다.결과물까지 똑같은 지는 모르겠지만 정주리 감독의 입봉작으로서찝찝하면서도 마음에 들더군요.한국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블라인드하면서 좋은게그래도 안보고 넘어갔을 작품들을 접하다보면 좋은게 그래도 걸린다는거죠. ㅎㅎ배두나와 김새론, 그리고 송새벽까지 연기가 다들 괜찮았고전라도를 배경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녹아냈는데주...

[위험한 상견례] 지역감정으로 코팅한 로미오와 줄리엣

롯데멤버스 이벤트에 당첨되 시사회를 다녀왔습니다.청량리를 몇년정도만에 가봤는데 정말 많이 바뀌었더군요.시간을 한 10여분쯤 남겨놓고 도착했는데 시사회 줄이 엄청나더군요.(제 뒤로도 이것만큼 줄이 더 ㅎㄷㄷ)문의를 해봤는데 줄에 서야만 한다고...사람이 많을테니 한시간 전에 도착하라고안내했다고 하더군요. 뭐 그거야 그럴수도 있겠지 싶습니다만시사회표를 한줄...
1


구글검색


www 내 블로그 검색

사이드1

사이드1.5

2018 대표이글루_photo

예스24

통계 위젯 (화이트)

1823991
3944
490783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93

메모장 드래그금지버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anngabriel.egloos.com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을 얻기 위해서는 anngabriel.egloos.com을 참조하십시오.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사이드3

구글아날